[재판] 1심 24년형 선고받은 朴 "항소 않겠다" 포기서 제출

기사입력 2018-04-16 16:53:49
최종수정 2018-04-17 09:40:42

글자크기 축소 글자크기 확대

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 6일 징역 24년을 선고한 국정농단 재판 1심 판결에 대해 항소하지 않기로 했다. 이에 따라 이르면 4월 말 첫 재판이 열릴 예정인 항소심에서는 검찰 측 주장에 대해서만 다투게 된다.

서울중앙지법은 박 전 대통령이 16일 국정농단 사건 1심 재판부인 형사합의22부(부장판사 김세윤)에 항소포기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.

앞서 박 전 대통령의 동생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은 지난 13일 박 전 대통령의 동의 없이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했다. 형사소송법상 피고인의 명시적인 반대 의사가 없으면 피고인의 배우자, 직계친족, 형제자매 등은 피고인을 위해 상소(항소·상고)할 수 있다. 하지만 이날 박 전 대통령이 직접 "항소하지 않겠다"는 뜻을 밝히면서 박 전 이사장의 항소는 효력을 잃게 됐다. 이날 박 전 대통령이 항소를 포기하면서 이르면 4월 말 열릴 항소심 첫 재판에서는 앞서 항소한 검찰 측 주장에 대해서만 다투게 된다.

[부장원 기자]
[ⓒ 매일경제 & mk.co.kr,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]
맨위로